Un dimanche, un concert dans la rue à Paris | 어느 일요일, 파리 길거리 콘서트

One Sunday, a concert at the street in Paris

in June, 2011

 

Mom said that watching musicians playing on the street made her feel being in Paris.

That Sunday when I arrived in Paris from Hong Kong, this ordinary street concert made me feel being in Paris.

Sometimes ordinary becomes extraordinary, just because we see differently.

 

엄마는 항상  길거리나 지하철의 음악가들을 보면 진짜 파리에 온것 같다고 말씀하시곤 했다.

홍콩에서의 체류를 마치고 파리로 돌아온 일요일, 팔레 루아이얄 근처에선 한창 길거리 콘서트가 열리고 있었다.

그 뻔한 풍경이 문득 낯설어져 멍하니 서 쳐다보았다.  종종 시선의 차이가 평범을 비범으로 만든다.

Street concert in Paris, near Palais Roy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