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Tango

in the Vieille Bourse, Lille, France
in August 2010

Un dimanche à Lille, en marchant le Vieux Lille, j’ai vu les gens danser de tango dans une cour d’un beau bâtiment.
Ce bâtiment était la vielle bourse, le bâtiment de Lille.
Leur danse était loin d’être spectaculaire. Ils ont l’air plutôt agés et amateurs.
Mais qu’est ce qu’ils étaient passionés et heureux de leur danse. Un tango tout tout lent mais sur, et surtout heureux.
Je rêve de vieillir comme eux.

어느 화창한 여름 일요날 오후, 릴 시내를 걷다가 들어간 어느 고풍스런 건물에선
중년 아주머니, 아저씨들이 주섬주섬 옷을 차려입고 신발을 갈아신더니
탱고를 추시기 시작했다.
사실 화려한 볼거리는 아니었다.
어느 노년 커플은 제대로 걷는 것도 좀 힘겨워 보였으니까.
그들의 탱고는 조용하고, 느릿하지만, 흔들림없는 스텝으로 한곡 그리고 또 한곡 이어져나갔다.
아..얼마나 그분들이 멋있어 보였는지!
나도 저렇게 늙고 싶어. 일요일 오후에 탱고를 추면서..

Tango à la vieille bour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