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eki in California, what a meal can inspire in your life

Kaiseki at the Japanese restaurant Wakuriya, San Mateo, California, USA

Sometimes a word, a piece of thought or even one meal can change your life.
My sister, her husband Michael and I went to a Japanese restaurant in California to have a nice Japanese traditional meal ‘Kaiseki’. It was a week before my departure for Tokyo.
My sister, who had lived in Tokyo for a year, envied me very much to visit Japan.
My sister : “I envy you. You can have the Japanese food everyday.
When I was in Japan, I wished to go to onsen(Japanese hot spring) so badly.”
Me : “Then you can join me.”
My sister : “Shall I? ”
Michael : “Well, one week will be fine, if you can bring me at least four bottles of nice sake…”
That was how our trip to Tokyo began.

인생에선 종종 작은 실마리 하나가 큰 변화를 일으킨다. 말 한마디, 생각 한조각 어떨땐 밥 한 끼로…
언니와 형부와 함께 산마태오에 맛집이라고 소문난 일식집에서 가이세키 정식을 먹었다. 내가 일본으로 떠나기 일주일전이었다.
미국에 오기전 일년간 일본에서 유학생활을 한 적이 있는 언니는 도쿄에 가는 나를 많이 부러워했다.
언니 : “좋겠다. 넌 이런 일식도 매일 먹을 수 있겠다. 내가 일본에 있을때 온천 한번 가는 게 소원이었는데……”
나 : “그럼 같이 가”
언니 : “갈까? 마일리지로? 일주일만? (형부에게) 나 가도 될까? ”
형부 : “그래, 일주일 정도라면. 그럼 좋은 사케 네 병은 사와야해.”
그렇게 자매의 도쿄여행은 시작되었다.

Kaiseki (traditional multi-course Japanese di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