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ntain biking at the world’s most dangerous road | 무식해서 용감했던

The world’s most dangerous road  La Paz – Coroico, Bolivia

From the mountain(4600 m alt.) near La Paz to Coroico(1500m alt.), 3 hours mountain bike ride
From the mountain(4600 m alt.) near La Paz to Coroico(1500m alt.), 3 hours mountain bike ride

DSCN0228

P1190875

P1190957

For 3 hours, you go down 3000m of the altitude in the narrow road along the cliff from the mountain near La Paz (4600m) to Coroico (1500m). They call this the world’s most dagerous road or death road, since there were heavy casualities in this road by the car accident. Nowadays, cars run on the new road which is wider and safer. This old notorious road is popular for the mountain biking.  

Amazing to see how changed the landscape and the climate according to the altitude.
It was 10°C when we start. Cold and windy. No plantation.
When we arrived in Coroico (1500m alt.), it rose to 25°C.
We could swim outside. There were a jungle.
In Bolivia, you need to be sensitive at the altitude.

라파스에서 코로이코 사이길은 사상자가 많았던 악명높은 국도가 있다. 트럭한대가 아슬아슬하게 통과할 만한 너비에 옆은 천길 낭떠러지인 비포장도로가 구비구비 펼쳐졌다. 지금은 넓은 새 포장도로가 생겨 차량통행은 거의 없는 길이 되었고 대신 인기있는 산악자전거 코스가 되었다. 해발 4600미터 라파스 근교 호수가에서 시작해 해발 1500미터 코로이코까지 세시간을 줄창 내려가는 길이니 어려울 것은 하나 없으나 흙길에 미끄러지지 않게 조심 또 조심해야한다. 그 길에 한번 미끄러졌다. 불과 일주일 전에도 사망자가 있었다고 하니 그얘기를 미리 들었으면 아마 자전거따위 타지 않았으리라.

사실 재미있는 것은 자전거타기보다 단시간에 고도차이를 겪으며 확연히 느껴지는 기후와 식생의 변화다. 분명 위에서는 섭씨 10도에서 시작했으나 아래는 25도였다. 우리는 옷을 한겹 한겹 벗어야 했고, 흙빛 자연은 점점 푸르러 우거져갔다.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