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cre, beginning of the highlands | 수크레, 고원의 시작

Sucre(2800m), Bolivia
In July 2009

슬슬 고원이 시작된다. 해발 2800미터. 하루 종일 머리가 지끈거렸다. 정신없는 틈에 카메라를 잊어버리고 수크레 전자가게에서 싸구려 카메라를 하나 샀다. 마침 전자가게 주인은 한인분이시다. 이런 곳에서 포도봉봉을 보게될 줄이야. 이제 수천미터를 올라야하는데 좀 걱정이된다. 천천히 가리라 무리하지 않으리라 하는 마음 다른 편에는 조바심이 자라고 있다. 높은 곳으로 향할수록 하늘에 가까워짐을 몸으로 체험한다. 하늘은 더 파랗고 햇빛은 더욱 눈부시다. 낮태양은 뜨겁고 밤은 더욱 차갑다. 이쁜 고원의 마을에서 나는 맘에 드는 친구 두명을 만났다. 이제 더 높이 더 높이…

City in white, Sucre
City in white, Sucre

Sucre is the constitutional capital of Bolivia, a colonial style, pretty city.

It was on 27th June. To celebrate month of my trip, I lost (got pickpocked) my digital camera. When I arrived in Sucre, I had a real bad headache because of the high altitude (auctually it isn’t so high, 2800 m alt., but I’m quite bad at highlands) ; I didn’t put my camera into the backpack and Two children pickpockets took it. Though I’ve never imagined to buy a digital camera in Bolivia one day, I bought a new one. To my surprise, the Kodak express in Sucre is running by a Korean family.

I proudly present a panorama stitch work by my new "bolivian" camera
I proudly present a panorama stitch work by my new "bolivian" camera
Cruz de Popayan Hostel
Cruz de Popayan Hostel
Tarabuco market
Tarabuco market
Tarabuco market
Tarabuco market

DSCN0163

DSCN0005


I felt sorry for street musicians. They seemed to play only for the money, not for any pleasure.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